검색

충남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 꽃이 더 풍성한 팔레놉시스 개발

가 -가 +

김성호 기자
기사입력 2018-12-26



충남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가 식물체 크기는 아담하고, 꽃은 더 풍성한 팔레놉시스 신품종을 개발했다. 19일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팔레놉시스는 국내에서 호접란이라고 불리는 난의 한 종류다. 도내 생산액이 23억 원에 달하며 전국의 15%가량 차지하는 이 품종은 심비디움과 함께 인기가 가장 높다.

 

이번 팔레놉시스 신품종은 지난 2015년 우수 계통을 선발해 2년 동안 증식 배양 과정을 통해 개발에 성공했다. 주요 특징은 분홍의 줄무늬 꽃에 개화성이 좋아 화분 당 꽃대를 2대 이상 확보가 가능하고, 가지 당 꽃 수가 많아 ‘볼륨감’이 우수하다. 또 생육이 강건해 여름철 고온다습에 강해 재배 중 고사율이 매우 낮고, 재배 기간도 짧아 농가에서 재배하기 쉬운 우수한 품종이다.

 

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 최원춘 연구사는 “이번 팔레놉시스 신품종은 소형종으로 가정이나 사무실 책상 위에 놓아도 부담 없을 정도이며, 꽃 수도 많아 꽃 생활화 운동 행사용으로 적합하다”며 “이번 개발은 수입에만 의존하던 팔레놉시스 품종을 우리 품종으로 대체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 화훼연구소는 19일 태안 농가에서 국립원예특작원과 함께 팔레놉시스 신품종 현장 평가회를 개최했다. 현장 평가회에 사용한 팔레놉시스 신품종은 지난해 11월 종묘를 농가에 입식해 1년 1개월 동안 재배했다.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국제 미용건강 신문/뷰티뉴스. All rights reserved.